왕십리러시아출장 Topclass

왕십리러시아출장안마.jpg

왕십리러시아출장안마는 최고의 탑클래스가 고객님들께 항상 보답하는마음으로 최고의 관리사와 함께 힐링 타임의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업소입니다

왕십리러시아출장샵,왕십리러시아출장마사지를 대표하는 업소로 항상 최선을 다하는 관리사를 고용하고 있습니다.

손님분들이 힐링을 할수있으면 왕십리 어느곳이든 이동가능합니다,

365일 연중무휴로 진행하고 있으며, 비가오거나 눈이 많이 오는 경우를 빼고는 쉬는날은 따로 없습니다.

교통상황이 순조롭지 않아 업소운영이 안되는점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한달을 주기로 관리사분들은 교체 되고 매니저를 통해 항상 마인드교육과 안마서비스를 배우고 있습니다.

왕십리 업체 만족도 선정 1위 빛나는 Topclass는 항상 웃는 자세로 손님들께 최상의 서비스를 보답하고 있습니다.

왕십리러시아출장은 저녁 8시에 스타트하며 새벽 6시까지 운영하고 있고 5시까지 예약을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보다 좋은 마시지를 위해 일 10시간 이상 일을 하지 않기때문에 손님들 좋은 서비스를 받으실수 있습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받고 손님분들이 힐링을 할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는 업체입니다.

왕십리러시아출장 예약 및 주의사항

1. 처음 이용하는 고객분께서는 부담없이 이것저것 물어보셔 무관합니다

전화나 문자를 통해 매니저와 원하시는 코스를 선정하여서 이용시간과 딜레이시간등 고객님에 오늘 하루 힐링이 될수있도록 성심성의것 답변드리겠습니다.

2. 페이는 선입금이 아닌 후불제로 관리사에게 직접 결제 하시면됩니다.

선입금은 사기라고 보시면됩니다.

저희 탑클레스에서는 절대 선불로 진행하고 있지 않으며, 선입금을 말하는것 자체가 손님과 업체에 신뢰가 무너진거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있습니다 관리사분보시고 언니에게 직접 페이를 결제해주세요

3. 저희 탑클레스는 070,수신거부,전화번호가 없는 문자로는 진행이 되지 않습니다.

다소 불편하셔도 고객분의 실수로 주소가 잘못된 경우 이동중 잠든 경우가 있어 손님들 통화후 이동을 원칙으로 하고있습니다.

문의 사항은 문자로 하셔도 예약은 통화로만 가능하세요

한번이상 이용고객은 문자로만 하셔도 가능하세요

4. 과한음주로 인해서 진행이 안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과한음주은 매니저가 통화후 판단하고 손님들께 정중하게 거절의사를 밝힙니다

저희 역시 너무 죄송스럽습니다 다음에 적당한음주후 이용 부탁드리겠습니다.

5. 관리사에서 무리한 요구는 정중히 사양 하겠습니다.

관리사분들과 손님이 커뮤니케이션이 잘 통해야 좋은 서비스가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외국인 관리사라서 말이 다소 순조롭지 못합니다. 무리한요구는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

왕십리 유래 및 역사

조선 초, 무학대사가 태조 이성계의 명을 받아 새로운 도읍지를 찾아 전국을 돌아다니던 중에 지금의 한양대학교 서울캠퍼스 앞을 지나고 있었는데, 북으로 행당산, 서로 매봉산, 동과 남으로 청계천이 흘러 명당으로 보고 지금의 한양대 캠퍼스 쪽에 도읍을 정하려고 생각하던 찰나에, 한 노인이 소를 끌고 지나가면서 소에게 "야 이 무학같이 미련한 소야"라고 하자, 무학이 깜짝 놀라 그 노인에게 가서 "혹시 도읍이 될 만한 곳을 아십니까?"하였더니 노인은 "북서쪽으로 십리를 더 가보시오. 도읍이 될만한 터가 있을 것이오"라고 하고 노인은 그 자리에서 사라졌다. 무학대사가 그 말을 따라 십리를 더 걸어 나온 곳이 지금의 경복궁이다. 갈 왕(往) + 열 십(十) + 거리 단위 리(里) = "왕십리"가 된 것이다. 바로 옆의 청량리와는 달리 왕십리의 리는 "마을 리(里)"가 아니며, 그렇기 때문에 해당 지역의 동(洞)이름도 (상/하)왕십동이 아닌 (상/하)왕십리동이다. 정작 청량리도 청량동이 아닌 청량리동인 것은 함정이다.

노인이 사실은 도선대사의 혼백이었다는 전승도 있다. 무학대사가 경복궁 터를 보고 나서 '그런 곳을 점지할 사람은 도선대사밖에 없다'는 걸 뒤늦게 깨달았으나, 이미 다시 찾을 수 없었다는 이야기. 동명 중에도 도선동이 있다. 무학대사의 이름도 인근 무학초등학교, 무학중학교, 무학여자고등학교, 하왕십리동 무학봉 등에 쓰이는 등, 도선대사와 무학대사에 관한 지명과 교명이 많다. 사극 용의 눈물 23화에서도 이에 관해 야사로서 소개한 에피소드가 나왔다.

그러나 명칭에 대한 위 유래는 신빙성이 그다지 없는데, 고려시대에 이미 인근 지역을 '왕심리(王深里)' 라고 불렀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이것이 표기가 변화하여 현재의 왕십리가 됐다는 설이 좀더 설득력있는 것으로 받아들여진다[3]. 한자표기 또한 현용 중인 往十里만 있었던 게 아니라 王十里[4], 王尋里 등이 섞여 쓰이는 등 이미 당대에도 중구난방이었다. 이 때문인지 왕심리는 현대 기준에서는 분명 오타인데도 오타로 취급되지 않는다[5].

그러나 도읍의 중심예정지였던 한양대학교/서울캠퍼스는 왕십리동이 아니라 행당동과 사근동에 걸쳐져 있다. 그러니 왕십리동이 경복궁에서 십리가 아니라 한양대 캠퍼스 부지가 경복궁에서 십리인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