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러시아출장 Topclass

군포러시아출장안마.jpg

군포러시아출장안마는 최고의 탑클래스가 고객님들께 항상 보답하는마음으로 최고의 관리사와 함께 힐링 타임의 마사지를 받을 수 있는 업소입니다

군포러시아출장샵,군포러시아출장마사지를 대표하는 업소로 항상 최선을 다하는 관리사를 고용하고 있습니다.

손님분들이 힐링을 할수있으면 군포 어느곳이든 이동가능합니다,

365일 연중무휴로 진행하고 있으며, 비가오거나 눈이 많이 오는 경우를 빼고는 쉬는날은 따로 없습니다.

교통상황이 순조롭지 않아 업소운영이 안되는점 양해 부탁드리겠습니다.

한달을 주기로 관리사분들은 교체 되고 매니저를 통해 항상 마인드교육과 안마서비스를 배우고 있습니다.

군포 업체 만족도 선정 1위 빛나는 Topclass는 항상 웃는 자세로 손님들께 최상의 서비스를 보답하고 있습니다.

군포러시아출장은 저녁 8시에 스타트하며 새벽 6시까지 운영하고 있고 5시까지 예약을 마무리하고 있습니다

보다 좋은 마시지를 위해 일 10시간 이상 일을 하지 않기때문에 손님들 좋은 서비스를 받으실수 있습니다.

​최고의 서비스를 받고 손님분들이 힐링을 할수 있게  최선을 다하고 있는 업체입니다.

군포러시아출장 예약 및 주의사항

1. 처음 이용하는 고객분께서는 부담없이 이것저것 물어보셔 무관합니다

전화나 문자를 통해 매니저와 원하시는 코스를 선정하여서 이용시간과 딜레이시간등 고객님에 오늘 하루 힐링이 될수있도록 성심성의것 답변드리겠습니다.

2. 페이는 선입금이 아닌 후불제로 관리사에게 직접 결제 하시면됩니다.

선입금은 사기라고 보시면됩니다.

저희 탑클레스에서는 절대 선불로 진행하고 있지 않으며, 선입금을 말하는것 자체가 손님과 업체에 신뢰가 무너진거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있습니다 관리사분보시고 언니에게 직접 페이를 결제해주세요

3. 저희 탑클레스는 070,수신거부,전화번호가 없는 문자로는 진행이 되지 않습니다.

다소 불편하셔도 고객분의 실수로 주소가 잘못된 경우 이동중 잠든 경우가 있어 손님들 통화후 이동을 원칙으로 하고있습니다.

문의 사항은 문자로 하셔도 예약은 통화로만 가능하세요

한번이상 이용고객은 문자로만 하셔도 가능하세요

4. 과한음주로 인해서 진행이 안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과한음주은 매니저가 통화후 판단하고 손님들께 정중하게 거절의사를 밝힙니다

저희 역시 너무 죄송스럽습니다 다음에 적당한음주후 이용 부탁드리겠습니다.

5. 관리사에서 무리한 요구는 정중히 사양 하겠습니다.

관리사분들과 손님이 커뮤니케이션이 잘 통해야 좋은 서비스가 나온다고 생각합니다.

​외국인 관리사라서 말이 다소 순조롭지 못합니다. 무리한요구는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

군포 유래 및 역사

 

군포의 역사 및 각동 지명유래
군포(軍浦)라는 지명은 선조 25년(1592) 임진왜란 당시 관군이 왜군에게 패하여 후퇴하다 지금의 군포에 이르러 승려의병과 만나 관군을 재정비 하는데 이곳에 머물 때 마을 사람들이 굶주린 관군에게 식사를 제공하여 사기를 진작시켜 주었다 한다.
그후 관군이 승려의병과 합세하여 크게 무찔러 큰 공을 세웠다고 전하며 그후부터 이 지역을 군포(軍飽)라고 하였으나 시대 변천으로 군포(軍浦)가 되었다.
군포 1동(軍浦 1洞)
본래 과천군 남면 당리이었는데 1914년 3월 군면 폐합에 따라 시흥군 남면 당리로 개칭되고 1979년 5월 1일 대통령령 제9409호에 의거 군포읍 당리로 되었으며 1989년 1월 1일 법류 제4050호에 따라 군포시로 승격 되면서 당리 일원이 군포1동이 되었으며 98년 10월 1일 인구가 적은 동 통합에 따라 당정동(堂井洞) 지역 전체를 흡수하였다.
당동(堂洞)이란 명칭은 옛날부터 뒷산에 당(堂)집이 있어서 마을 사람들이 모두 음력 10월 상달과 정월에 정성드려 제사를 지내면서 마을의 안녕과 복을 기원하는 풍둁습이 있어서 붙여진 것이라고 한다.
또한 당정동은 조선시대 현재의 큰말 철로변에 물이 잘나는 샘물이 있었는데 부곡리의 대골에서 당제를 지낼 때 이 물을 떠다가 사용하였다고하여 당우물(堂井)이라고 하다가 그후 이 마을 이름도 우물 이름을 따서 당정동(堂井洞)이라 불렀다고 한다.
군포 2동(軍浦 2洞)
이 마을은 1989년 1월 1일 군포시 승격과 동시에 당리 일부와 부곡리를 병합하여 군포 2동이 되었다.
부곡동(富谷洞)이란 지명은 조선중엽 남양부사가 부임차 이곳 (현 부곡변씨촌)을 지나가던 중에 어느 민가를 찾았더니 몹시 궁색한 생활을 하고 있기에 주인에게 묻기를 "이 마을의 이름이 무엇인고?" 하니 주인 가로되 "예 말씀 드리기 황송하오나 이 마을은 예로부터 대문과 울타리 등 없는 것이 12가지나 되는 빈골(貧谷)이 옵니다."
"어허, 듣기 매우 거북하구나. 아무리 가난해도 빈골은 너무 했구나. 이왕이면 부골(富谷)로 하는 것이 좋겠구나"라고 하여, 이후부터 이 마을을 부곡리라 부르게 되었다.산본 1동(山本 1동)
본래 과천군 남면의 지역으로 수리산 밑이 되므로 산밑 또는 산본이라 하였는데,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궁안·도장골·둔전·광정·골안을 병합하여 산본리라 하였다. 이후 1989년 1월 1일 군포시 승격과 동시에 산본동 기존단독주택단지가 산본 1동이 되었다.
산본(山本)이란 지명은 일본 사람들의 성(姓)과 같은 이름이니 혹 일제시대(1910∼1945) 일본 사람들에 의하여 지어진 이름이 아니냐는 의혹을 갖는 분들이 있으나, 정조 13년(1789년)에 발간된 「호구총수」에 기록되었던 「산저리」가 산본리(山本里)로 바뀌어 표기된 후 현재에 이르고 있으니 일제시대 이전에 지어진 지명(地名)임이 확실하다.
산본 2동(山本 2洞)
산본 2동은 1989년 1월 1일 군포시 승격과 동시에 산본리 전체 지역을 산본 1동과 산본 2동으로 분동하게 되었으며, 산본 2동 지역은 자연부락인 궁안·도장골·둔전·광정·골안 지역을 관할하게 되었다.
금정동(衿井洞)
본래 과천군 남면 금정리이었는데 1914년 군면 통폐합에 따라 시흥군 남면 금정리로 되었으며 1979년 5월 1일 군포읍 금정리로 개칭, 1989년 1월 1일 군포시 승격과 동시에 군포시 금정동이 되었다.
금정동은 본래 큰 샘이 있으므로 금우물(衿井), 금물 또는 금정이라 부르게 되었으며 1914년 행정구역 통폐합에 따라 쟁골,느티울,벌금정,그릇점을 병합하여 금정리라 하였다.
또 일설에는 이 마을은 벌판에 자리잡은 마을이라 어느 곳이나 파기만 하면 물이 잘 나와 물깃는 여인들의 옷을 젖신다하여 금정리(衿井里)라 하였다 한다.
재궁동(齋宮洞)
1989년 1월 1일 군포시 승격과 동시에 금정동이 됐는데 1992년 5월 1일 금정동에서 분동되어 재궁동이라 하였다.
재궁동이란 명칭은 조선초기 한성부사(漢城府事)를 역임한 송복산(宋福山 : 1390∼1467)의 묘를 이곳에 쓴 후 그의 둘째아들인 송찬(宋瓚)이란 분이 세조2년(1456) 단종이 폐위 사사되자 관직을 사절하고 묘하에 두어칸 되는 초려(草廬)를 짓고 그 문과 창을 한양쪽인 북향으로 향하게하여 임금을 잊지 않는다는 뜻을 표명하였을뿐 아니라 빈객들을 들이지 않고 글을 보내 스스로 즐기면 자기의 지위나 행적같은 것을 숨기기 때문에 당시의 사람들이 이곳을 과천처사(果川處士)라 불렀다.
그후 그의 후손인 여산송씨 문중에서 초려를 개축하여 재실(齋室)로 사용하여, 이후부터 이 인근을 재궁골(齋宮洞)이라 불렀다.
오금동(五禁洞)
1989년 1월 1일 군포시 승격으로 금정동 관할이었으나, 그후 1993년 1월 14일 재궁동에서 분동되어 오금동이 되었다.
오금동이란 지명은 밤바위산(182.1m)과 월구지고개에서 북서쪽으로 450m 뻗은 지맥의 끝이 뭉쳐 둥근봉(×85.8)을 만들어서 북서풍을 막아 주므로 둥근봉 남동쪽 마을이 형성되면서 이곳의 지형이 오금과 같다하여 「오금자리」라고 하는 것에서 유래되었다.
수리동(修理洞)
1989년 1월 1일 군포시 승격으로 산본2동으로 되었다가 이후 1993년 6월 8일 산본 2동에서 분동되어 수리동이 되었다.
수리동이란 지명은 현재의 수리산을 조선시대 안산군의 진산(鎭山)인 취암(鷲岩)을 '독수리봉'이라 불렀는데 '독수리봉'의 '수리'에서 산명이 유래 되었으며 수리산 명칭을 따서 수리동으로 하였다.
궁내동(宮內洞)
1989년 1월 1일 군포시 승격과 동시에 산본 2동 관할이었으나, 1993년 6월 8일 수리동으로 분동된 후 1994년 7월 19일 수리동에서 분동되어 궁내동이 되었다.
궁내동이란 지명은 이곳 마을뒤(서쪽)에 있는 산이 전주이씨의 사패지(賜牌地)인데 이 산에 조선시대 어느 대군의 묘가 있어(1986년 화장되었음) 궁안(宮安)이라 부르게 되었으며 이 마을은 매년 음력 1월 1일과 7월 1일 2회에 걸쳐 궁안 뒤의 태을봉 산록에서 산신제를 지내오고 있으며 이곳 지명을 따서 궁내동이라 하였다.
광정동(光亭洞)
1989년 1월 1일 군포시로 승격될 당시 산본 2동 관할구역에 속하여 있다가1995년 2월 6일 산본 2동에서 분동되어 광정동으로 되었다.
광정동의 지명은 조선 제9대 성종대왕의 셋째아들인 안양군(安陽君)의 묘가 이곳에 있다. 「신축년(1901)에 이곳에 모심」 그의 4대손 중에 옥담(玉潭 : 1579∼1657)이란 분이 이곳에 처음 낙향하여 사시던 증조부(안양군의 아드님)를 비롯한 선조들의 묘를 지키며 묘하(墓下)에 살았다고 한다.
옥담은 어려서부터 칼쓰기 활쏘기등 무예를 좋아하여 성년이 되자 활을 쏘고 풍류를 즐길 정자를 짓는 일을 하였다. 그러던 어느날 그의 꿈에 정자터에 찬란한 빛과 함께 우아한 정자의 빛이 나타났다. 이를 이상하게 생각하고 뒤에 정자를 완성 시키고 꿈에 본 정자를 염두에 두고 광정(光亭)이라 불렀는데 후에 마을 이름도 광정이라 했다는 것이다.
광정 마을에서는 매년 음력 1월과 7월초에 길일을 택해서 관모봉 아래 수리산 산신제당에서 산신제를 지내오고 있다.
수리산 산신제는 1986년 9월 13일 경기도가 주최한 「제5회 도지사기 쟁탈 민속예술 경연대회」에서 시흥군 대표로 참가하여 화합상을 수상하기도 하였다.
대야동(大夜洞)
본래 광주군 북방면의 지역으로서 대야미리, 도마교리, 둔대리, 속달리를 관할하고 있다.
이 지역은 고종32년(1895년) 안산군에 편입되었다가 1914년 행정구역 폐합에 따라 수원(화성)군에 편입되었으며 그후 다시 1994년 12월 26일 행정구역 조정으로 군포시에 편입 대야동이 되었다.
대야동이란 지명은 대야미리(大夜味里)에서 연유되었으며, 대야미리(大夜味里)는 본래 광주군 북방면의 지역으로서 큰 논배미가 있으므로 한배미, 큰배미 또는 대야미, 대야머리라 하였으며 동지명을 따서 대야동(大夜洞)이라 하였다.